최종편집
2019-08-23 오전 1:44: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영덕뉴스
울진뉴스
읍면동뉴스
농어민뉴스
축제문화
체육행사
정치의원
기업경제
사회단체
미담사례
전국핫뉴스
경북뉴스
오피니언
칼럼&사설
여론광장
기자수첩
독자투고
인사이드
인물대담
문화&영화
가볼만한 곳
기자탐방
칭찬릴레이
시민알림방
우리지역행사안내
2019-08-06 오후 11:58:09 입력 뉴스 > 영덕뉴스

향토출신 김인현 교수의 바다이야기



인류가 바다를 이용한 이래 바다에서 사용되는 용어가 만들어지기 시작했다. 이런 바다 말들이 육지에 올라와 일상생활에서 재미있는 일화를 남기게 된 것들이 많다.

 

대표적인 단어가 파일럿(pilot)이다. 선박 운항 중 가장 위험한 시점은 입·출항할 때다. 항구는 좁고 얕다.

 

·출항하는 선박 수도 많다. 사고 발생 위험이 높아지는 이유다. 그래서 현지 사정을 잘 아는 항해 전문가에게 입·출항을 일임하게 되었다. 그를 파일럿이라고 한다. 기록에 따르면 16세기에 유럽에서 파일럿이 생겨났다.

 

몇 백 년 후에 비행기가 하늘을 나는 교통수단이 되면서 파일럿이라는 용어를 차용했다. 파일럿의 우리말은 도선사(導船士).

 

최고 연봉을 받고 직업 만족도가 1, 2위를 다투는 직종이라 이제 많이 알려졌다. 수업시간에 나는 항상 신나게 말한다. “여러분, 도선사는 서울 강북에 있는 절 이름(도선사·道詵寺)이 아닙니다. 착각하지 마시길이라고.

 

해운 종사자들도 무심코 지나치는 용어가 있는데 바로 A1이다. 16세기 대항해 시대, 유럽의 화주들은 비싼 화물이 바다에서 침몰하면 큰 손해를 보게 되므로 선박의 안전을 원했다.

 

그래서 공익단체를 만들어 어떤 선박이 얼마나 안전한지를 확인하고 증서를 발행해 주고, 그 단체에 선박이 가입하도록 했다.

 

이렇게 가장 먼저 생긴 것이 로이드 선급협회(船級協會). 선박의 안전성은 두 가지 측면을 봤다. 하나는 선체(船體).

 

선박의 외판 등이 두꺼워 해수가 들어오지 않을 정도인지를 보았다. 다른 하나는 기관, 돛 같은 속구다. 전자는 A, B, C, 후자는 1, 2, 3으로 등급이 매겨졌다.

 

그래서 두 가지를 합친 A1 등급의 선박은 안전성이 최고로 보장된 선박이다. 선급협회는 각국 중요 항구에 검사원을 두고, 그들로 하여금 선박에 올라가서 검사를 한 뒤 본사에 검사 결과를 보고하게끔 했다.

 

그 뒤 본사에서 해당 선박에 대한 등급을 이같이 달아주는 것이다.

 

 육지에서는 스테이크를 먹을 때 볼 수 있는 양념 소스에 A1이라는 상표를 붙였다. 자신의 소스가 최고 품질이라는 뜻으로 바다 용어인 A1을 차용한 것이다.

 

육지 용어가 바다 용어가 된 경우도 있다. 대표적인 것이 히말라야(Himalaya). 운송인은 화주와 운송계약을 체결하면서 자신의 화물에 대한 책임을 일정한 액수로 제한하는 권리를 가지게 된다.

 

그런데 하역작업도 운송인의 의무다. 통상 자신이 직접 처리하지 않고 하역회사에 맡긴다.

 

이 작업 중 화물에 손상이 가면 화주와 하역업자 사이에는 운송계약관계가 없기 때문에 화주의 손해배상청구에 대해 책임 제한을 주장할 수 없다. 어떻게 하면 될까?

 

운송인과 화주가 운송계약 때 그렇게 하기로 약정을 체결하면 된다.

 

이런 내용을 가지는 약정을 히말라야 조항이라고 한다.

그렇다면 왜 하필이면 히말라야인가?

 

이런 일이 처음으로 발생한 선박의 이름이 히말라야호였기 때문이다. ‘히말라야 조항이 무엇이냐는 해상법 수업시간에 단골로 내는 시험문제다. 걸작인 답변이 나왔다.

 

아시아와 유럽을 잇는 산맥 이름이라고. 감점 처리를 했지만 유머에 매료되었다.

 

그 후 수업 때마다 이 에피소드를 사용한다.

 

 감점은 일시적이지만 유머는 영원하다

                            고려대법학전문대학원 교수 김인현

권태환기자(kth505452@naver.com)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영해면 친선 체육대회 선,후배 간 협력과 화합 분위기 만들어
불법이 난무하는영덕군 지역특화사업인 승마장
영덕 주간지 기자 협박공갈, 유사석유 판매 특수공무방해죄로 구속
영덕아산요양병원응급실 폐쇄위기 넘겨
이희진 영덕군수 6·4지방선거 선거법위반 무죄판결
속보이희진 영덕군수 선거법위반 무죄
포항해경, 선박 충돌·전복사고 대비 불시 인..
영화음악을 오케스트라 연주로, 시네마클래식KOR..
북면지역사회보장협의체 “마음담은 김치․..
울진읍사무소 노인일자리참여자 안전보건 활동..
진드기 매개 감염병 ∙ 결핵 예방 교육 실시
경북도 추석 앞두고 벌초시 예초기 사용 조심 ..
울진해경, 너울성 파도로 인한 대형 인명사고 ..
(재)울진군장학재단 2019년도 제2차 이사회 개최
울진군, 제3회 경북라지볼연맹회장배 탁구대회..
도내 불법투기.방치폐기물 강력 대응!! 불법폐..
청소년활동 안전문제 법률상담 서비스 지원 확대
울진군, 찾아가는 청소년 인구교육 실시
울진해경, 지난 주말 영덕 장사해수욕장 표류 ..
경상북도 한국국토정보공사와 스마트공간정보 ..
포항해경 배창식 경장, 비번 날 인명구조‘귀감’
‘ 친구와 떠나는 신나는 체험여행 ’청소년 ..
죽변면도서관, 2019 하반기 문화강좌 수강생 모집
울진군 해수욕장, 올해도 안전사고 없이 폐장
기쁨 두 배 친철 울진 예취기 무상 수리 봉사
영덕군공동육아나눔터, 여름방학 중 초등돌봄교..
영덕군, 지품팡팡놀이터 하반기 체험학습 실시
경북도민들 불편한 규제개혁 개선 위한 '규제개..
강석호 의원, ‘현장에 답이 있다’여름 민생탐..
서경덕 교수 아베의 거짓말 영어영상 전 세계에..
2019 인천공항 스카이 페스티벌 16일 오후 4시..
독 자 기 고
수산자원공단 11개 총허용어획량 67%소진 모니..
죽변면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공모 사업 7..
가족 휴먼드라마 『세 여자』무료공연
영덕군 유소년 전용축구장 조성사업 순항
영덕군보건소, 어르신 낙상예방 운동교실 성료
영덕군, 장사소하천정비사업 기본・실시..
올 추석 선물은‘영덕사랑 상품권’으로
영덕군, 벽산 김도현 선생 도해 순국 105주기 ..
울진해경서장, 태풍특보 발효 중 연안해역 현..
2019 가족역량강화프로그램
영덕군,‘무허가 축사 적법화’마지막 총력
'새(SE)로운 내일을 연다' 슬로건 '2019 대구...
영덕군, 뇌(腦) 튼튼 치매예방교실 개강
영덕군, 아동․청소년 1박 2일 여름캠프 실시
경북도 일자리 창출.기업 활성화! 경북농공단..
경북 동해안 너울성 파도 주의
영덕창수초등 병설유치원생 바다를 다녀오다
"DHC APA호텔 등 日 극우기업 불매운동 더..
울진군, 경상북도 청소년 자원봉사 캠프 열어
울진군, 태양열온수기 지원 사업 추진
울진군, 제55회 추계 한국중등(U-15) 축구연맹..
경산시, 「K-뷰티 아시아 허브」로 도약한다!
영덕군, 2018년 통계연보 발간
영덕군 드림스타트, 가족관계 강화프로그램 운영
경북도 일본 수출규제 대응 기업 활동 저해행위..
포항해경서 경승, 해양경찰 직원 위문


방문자수
  전체: 39,165,815
  어제: 8,675
  오늘: 1,070
(주)영덕울진인터넷뉴스 | 영덕군 영덕읍우곡리66 | 제보광고문의  054=732=5440 010-6508-5011 회사소개
후원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신문 등록일 : 2009.02.27 | 등록번호 경북아00087호
발행인:권태환 / 편집인:남정태 | 청소년보호책임자 권태환
Copyright by yd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ltw0303@hanmail.net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 기사와 사진의 무단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