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9-02-16 오전 12:42: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영덕뉴스
울진뉴스
읍면동뉴스
농어민뉴스
축제문화
체육행사
정치의원
기업경제
사회단체
미담사례
전국핫뉴스
경북뉴스
오피니언
칼럼&사설
여론광장
기자수첩
독자투고
인사이드
인물대담
문화&영화
가볼만한 곳
기자탐방
칭찬릴레이
시민알림방
우리지역행사안내
2019-01-24 오전 1:29:59 입력 뉴스 > 영덕뉴스

{기고문}이철우 경북도지사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은 세계로 미래로 가는 문



 

 새해 시작과 함께 투자유치와 시장개척을 위해 미국을 방문하였다. 대구경북에서 장거리 국제선 비행기를 타려면 여간 힘든 일이 아니다. KTX를 타든지 자동차를 이용하든지 인천공항까지 이동해야 하는데, 비행기를 타기 전에 한나절을 꼬박 길 위에서 허비해야 한다. 불편하고 시간이 아까워도 달리 방법이 없다.

 

그런데 우리는 참을 수 있지만 외국의 투자자나 바이어들은 그런 불편을 감수할 생각이 조금도 없다. 어렵게 외국에 나가서 그들을 만나도 투자 요청 이야기를 꺼내면 공항이 없다는 이유로 퇴짜를 놓기 일쑤다. 이 뿐만이 아니다. 오가는 길이 불편하니 우리나라에 들어오는 외국인 관광객들도 100명 중 겨우 다섯 명 정도만 대구경북에 온다.

 

여객도 중요하지만 공항의 핵심기능은 물류다. 현재 연간 3t에 이르는 대구경북 항공물류의 대부분은 300km나 떨어진 인천공항을 이용하고 있다. 반도체와 같은 첨단제품을 무진동차량으로 수송하는데 들어가는 비용이 어마어마하다. 대구경북에 물류공항이 있다면 수송비는 크게 절감되고 지역산업의 경쟁력은 그만큼 높아질 것이다. 지금의 대구공항으로는 불가능하다. 3500m가 넘는 활주로를 보유한 새로운 통합신공항을 건설해야만 가능하다.

 

일각에서는 지방에 그런 공항이 필요 없다고 한다. 그러나 중앙의 논리이고 지방을 무시하는 말이다. 우리 스스로 평가 절하할 필요는 더욱 없다. 대구경북은 인구나 경제규모 면에서 웬만한 나라와 비슷하다. 인구는 싱가포르, 덴마크, 노르웨이 등 선진국들과 비슷하고 GRDP도 약 150조 원으로 핀란드의 절반에 육박한다.

 

싱가포르의 경우는 대구경북과 인구가 비슷하지만 세계적인 창이공항을 운영하고 있다. 대구경북이 하나로 뭉쳐 경쟁력을 만들면 얼마든지 하나의 나라처럼 운영할 수 있다. 통합신공항이야말로 경쟁력의 필수 인프라다.

 

대구경북은 산업화시대 까지만 해도 모두가 부러워할 정도로 잘 나갔다. 1960년대에는 인구가 가장 많을 때가 있었고 대구 섬유, 포항 철강, 구미 섬유는 수출입국의 상징으로 불렸다. 그러나 21세기 세계화시대에 국제관문을 제때 만들지 못했고 그것이 오늘날 대구경북이 힘겨워진 가장 큰 이유다.

 

반면에 인천은 2001년 영종도에 국제공항을 마련한 이후 무서운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인구는 대구를 추월해 3위 도시로 커졌고, 지역내총생산은 부산을 앞질러 서울 다음의 2위 도시로 성장했다. 대구경북이 지금이라도 만사를 제쳐두고 세계와 연결된 하늘길부터 열어야 하는 이유다.

 

한편, 부산경남에서 가덕도 신공항을 추진하려는 움직임이 있지만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이 먼저 된다면 상관할 까닭이 없다. 가덕도 추진에 부정적인 것은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의 차질을 우려해서이다. 가덕도와 달리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은 공항이전특별법에 따라 진행되는 만큼 하루빨리 최종 후보지가 확정되고 신속하게 건설되는데 집중하면 된다.

 

대구시민과 경북도민들께서 대구경북의 하늘길이 될 통합신공항에 뜻을 모아주셔야 한다. 대구와 경북이 손을 잡고 세계로, 미래로 가는 문을 활짝 열어야 한다. 10년 후 한적한 시골마을이 멋진 국제공항으로 변모하고 세계 각국으로 오가는 비행기가 분주하게 뜨고 내릴 것을 기대한다. 공항을 중심으로 고속도로와 전철이 거미줄처럼 연결되어 대구와 경북이 함께 비상하는 모습을 말이다.

권태환기자(kth505452@naver.com)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영해면 친선 체육대회 선,후배 간 협력과 화합 분위기 만들어
불법이 난무하는영덕군 지역특화사업인 승마장
영덕 주간지 기자 협박공갈, 유사석유 판매 특수공무방해죄로 구속
영덕아산요양병원응급실 폐쇄위기 넘겨
이희진 영덕군수 6·4지방선거 선거법위반 무죄판결
속보이희진 영덕군수 선거법위반 무죄
울진남부도서관,2019년 상반기 문화강좌 프로그..
영덕교육지원청 2019년3월1일자 신규교사임용식
영덕군청공무원노동조합 창립총회 개최
영해면사회단체협의회, 춘계중등축구연맹전 참..
영덕군·농촌진흥청, 대만 수출배추농가 안전성..
전국 동시 실시하는 3.13 조합장선거 영덕 영..
영덕준법지원센터 준수사항위반자 지명수배상..
영덕교육지원청 퇴직교원 감사의 자리마련
울진해경, 갯바위 고립자 구조 유공자 감사장 수여
울진군, 암반관정 굴착 등 가뭄대비 총력
안중근 사형 선고일 맞아 서경덕교수 SNS 캠페..
영덕군, 축산지구 재해복구사업 주민설명회 개최
영덕군·한국농어촌공사, 농촌개발분야 간담회..
영덕군, 2020년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공모사업..
영덕군, 1,077억원 내년도 국비 확보전(戰) 돌입
영덕소방서,“산간오지마을 안전 메이킹” 추진
영덕군, 구제역 확산방지 및 차단방역 총력
지품면의 작은 변화, 직원 독서 동아리 운영
영덕군, 2019년 감사업무 연찬회 개최
울진군, HACCP 아카데미 및 컨설팅 교육
만학도 여러분의 열정을 응원합니다!
울진군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지원
경상북도 표준지 공시지가 결정.공시 발표...전..
울진해경, 대게 불법포획 해상 집중단속으로 ..
전국조합장 3.13동시선거 강구농협장 선거
제2의 손흥민을 찾는다, 제55회 한국중등축구..
미국 뉴욕 션윈예술단이 오는 3월 션윈 2019 ..
울진해경 풍랑주의보 상황 레저활동단속
한국산자원관리공단 연어치어방류생태체험행사
울진해경, 해양시설 국가안전대진단 실시
친절 울진군, 숙박업 경영자 특별 위생교육 실시
울진군 정부 보급종“콩”종자 보급
청소년의! 청소년에 의한! 청소년을 위한! 울진..
경상북도 지역개발사업에 총 832억 원 투입하여 ..
영덕군청년유도회, 기해년 유림단체 신년인사회..
울진해경, 영덕소방서와 합동훈련으로 구조능력..
3.13전국동시 조합장선거 영덕 농협장 선거
울진해경 구조안전 중심의 업무계획보고회
울진군, 농어촌민박 서비스·안전교육 실시
건강마을 조성사업, 이제는 정착할 때!
영덕군 고교생 60명, 수도권 기숙학원 동절기 ..
영덕군,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지원사업 본격..
제 21 회 민들레문학상 작품공모 안내
울진군, 제55회 춘계 한국중등(U-15) 축구연맹..
영덕소방서 2단계화재안전특별조사실시
울진해경, ‘해빙기 도래 전 낚시어선 안전위..
경북도 올해 신규공무원 지난해 보다 36% 증가한..
3.13 전국조합장 동시선거 영덕군 산림조합장 선거
이희진 영덕군수도 ‘Plastic Free!!’
영덕군보건소, 심뇌혈관질환 바로알기 예방 순..
울진해경, 경비함정 인명구조 등 상황별 대응 ..
더 안전하고 더 살기 좋은 영덕 , 그 시작을 ..


방문자수
  전체: 37,240,136
  어제: 11,823
  오늘: 2,055
(주)영덕울진인터넷뉴스 | 영덕군 영덕읍우곡리66 | 제보광고문의  054=732=5440 010-6508-5011 회사소개
후원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신문 등록일 : 2009.02.27 | 등록번호 경북아00087호
발행인:권태환 / 편집인:남정태 | 청소년보호책임자 권태환
Copyright by yd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ltw0303@hanmail.net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 기사와 사진의 무단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